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요한 복음서 요한복음서는 세례에서 부활까지 예수님의 행적과 말씀을 전해주는 복음서이지만, 공관복음서(마태오, 마르꼬, 루카)와는 다른 내용이 많으며, 문제도 현격하게 차이가 난다. 특히 깊은 신학적 통찰을 바탕으로 예수님 스스로 당신이 누구이며 어떤 분인지, 하느님과는 어떤 관계인지를 직접 밝히는 부분이 많다. 이처럼 여러 면에서 공관복음서와 구별되는 복음서이다. 누가 썼는가? 복음서는 예수님의 행적을 직접 본 사람이 증언한 것으로써 그 내용이 참되며, '예수님의 사랑받는 제자'가 이 책을 기록했다고 밝히고 있다.(요한 21,24). 또한 이레네오(리옹의 주교 130-200년경) 뽈리가르뽀(스미르나의 주교 69-155년경?)의 이야기를 빌어 '예수님의 사랑받는 제자'를 사도 요한이라 하고, 그가 네 번째 복음서를 집.. 더보기
루카 복음서 루카 복음서는 마태오복음서나 마르코복음서에 없는 내용(루카의 특수자료)을 꽤 많이 담고 있어 예수님의 행적을 다양하고 풍부하게 전해준다. 특별히 '소외받는 이들의 복음서'라 불리우는 루카복음서에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찬미와 기쁨, 희망과 평화의 분위기가 넘쳐 나고 있다. 누가 썼는가? 무라또리오 경전목록(180년경 로마에서 쓰여짐)과 리옹의 주교 이레네오(130-200년경)는 바오로 서간에 나오는 바오로의 협조자인 의사 루카(골로 4,14;디모 4,11; 필레 1,24)가 루카 복음서와 사도행전을 썼다고 이야기하지만, 사실과 다르다. 복음서를 쓴 사람이 사도행전도 썼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사도행전에서 루카가 전하는 바오로와 바오로 서간에서 바오로 자신이 이야기하는 바오로의 모습과 활동 내용이 무척 .. 더보기
마르코 복음서 마르꼬복음은 예수님의 말씀과 활동에 관해 처음으로 쓰여진 복음서로 다른 복음서를 연구하는 데에 중요한 토대가 되고 있다. 감추어진 '메시아 비밀'이 예수님의 행적과 십자가 죽음, 부활 안에서 서서히 밝혀지는 생생한 예수님 사건의 증언록이다. 누가 썼는가? 소아시아 지방에 있는 히에라폴리스의 주교 빠삐아스(60-130년경)가 '베드로의 통역을 맡았던 마르코는 베드로에게 들은 내용을 충실하게 기록했다'고 말한 것과 신약성서에 나온 말들(사도 12,12.25; 필레 1,24; 골로 4,10; 디모 4,11; l베드 5,13)을 근거로 바오로의 협조자요 베드로의 통역이던 마르코가 복음서를 집필했다는 설이 나왔다. 그러나 편의상 마르코를 저자로 부를 뿐 누가 복음서를 썼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히브리어와 아람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