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4,906total
  • 2today
  • 6yesterday

'루카 복음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03 루카 복음서
2011. 6. 3. 00:13 신약성경
루카 복음서는 마태오복음서나 마르코복음서에 없는 내용(루카의 특수자료)을 꽤 많이 담고 있어 예수님의 행적을 다양하고 풍부하게 전해준다. 특별히 '소외받는 이들의 복음서'라 불리우는 루카복음서에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찬미와 기쁨, 희망과
평화의 분위기가 넘쳐 나고 있다.


누가 썼는가?
무라또리오 경전목록(180년경 로마에서 쓰여짐)과 리옹의 주교 이레네오(130-200년경)는 바오로 서간에 나오는 바오로의 협조자인 의사 루카(골로 4,14;디모 4,11; 필레 1,24)가 루카 복음서와 사도행전을 썼다고 이야기하지만, 사실과 다르다. 복음서를 쓴 사람이 사도행전도 썼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사도행전에서 루카가 전하는 바오로와 바오로 서간에서 바오로 자신이 이야기하는 바오로의 모습과 활동 내용이 무척 다르기 때문이다. 다만 편의상 루카라고 부를 뿐이다.
그리스-로마의 문학적 기법을 사용하고 있고(머리말 1,1-4) 그리스어 문장력도 뛰어나지만 팔레스티나의 지리와 유대인의 풍습을 잘 모르고 있는 것을 보면 저자가 이방계 그리스도인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언제 쓰여졌는가?
50-60년경에 쓰여진 예수님의 어록(Q문헌)과 70년경에 쓰여진 마르꼬복음서를 참조해서 80-90년에 쓰여졌다고 본다. 유대의 독립전쟁이 실패한 후 로마군에 의해 예루살렘이 짓밟히는 상황을 다른 복음서에 비해 구체적으로 전하고 있어(21,20-24) 집필의 상한 연도가
70년보다 빠르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하한 연도 또한 93년경에 쓰여진 역사가 요세푸스의 저서와 무관한 것으로 보아 90년경으로 잡는다. 그래서 대체로 80-90년경에 쓰여졌으리라고 추정한다.

누구를 위해서 쓰여졌는가?
이방인들에게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전하는 예수님의 모습을 강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독자들을 위해 이스라엘의 지리를 설명하고 있으며, 히브리어나 아랍어를 그리스어로 바꾸어 전하는가 하면, 구약성서를 인용할 때도 그리스어로 쓰여진 70인역(LXX)을 따르고 있다. 이를 볼 때
이방계 그리스도인을 위해 쓰여진 것 같다.

어떤 구조로 쓰여 있는가?

1장

1; ~ 3;

4;18 ~ 8;

9;51 ~ 18;

19;28 ~ 24;

24;50 ~ 53

찬미

준비

예수님의 신원

예수님의 지시

예수님의 희생

찬미


갈릴래아
기적과 말씀

예루살렘 도상
비유

예루살렘 희생과
위대한 기적



어떤 이야기가 쓰여있는가?
루카 복음서는 모두 24장으로,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는 예수님을 정점으로 구원이 준비되는 구약과 구약이 이룩되는 신약(예수님의 시대와 교회의 시대 : 교회의 시대는 사도행전에서 이야기한다)으로 구원의 역사를 구분하고 있는 루카는,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예수님의 여정을 따라 그분의 삶과 가르침을 정해주고 있다.

예루살렘을 향한 길
루카는 예수님의 행적을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여정을 따라 기록하면서, 중간중간 '예루살렘을 가시는 중'(9,51.53; 13,22.33; 17,11; 18,31; 19,11.28)이라는 표현을 삽입하고 있다. 예수님은 예루살렘에서 활동하셨고(19,29-24,53), 수난받아 죽으셨고, 부활하셨으며, 예루살렘 근처 베다니아에서 승천하셨을(24,50) 뿐 아니라 약속한(24,48) 성령이 사도들에게 임하여(사도 2,1-13) 예루살렘에서 교회가 창립되었다.
이렇게 궁극적인 구원이 이루어진 예루살렘은 매우 중요한 곳이었으며, 루카는 예수님께서 이 예루살렘을 향하여 흔들림 없이 나아가셨다고 전해주고 있다.(13,33)

이방 민족들에게 계시하는 빛(2,332)
루카는 마태오처럼 예수님의 족보를 기록하고 있지만(3,23-38; 마태1,1-17) 마태오와는 달리 족보를 예수님으로부터 아담에게로 거슬러 올라가 아담은 온 인류의 조상이요, 하느님은 온 인류의 하느님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일관되게 예수님은 복음선포 활동 중에 이방인들을 신앙의 모범으로 삼으셨고(7,1-9; 10,29-36), 부활하신 후에는 온 민족에게 죄의 용서와 회개가 선포됨을 밝히고 있다(24,48-49). 즉 예수님은 이스라엘만이 아니라 온 인류의 구원자이며, 만인을 위한 하느님의 사랑이 예수님에게서 분명하게 드러났음을 강조하고 있다.

잃은 자를 찾아 구원하러 오신 예수님(19,10)
루카는 가난하고, 불쌍한 이들, 죄인들, 여인들 등 다른 복음서에 없는 잃은 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수록하고 있다. 불행은 죄의 결과라고 믿고 있었던 당시의 사회적 통념과는 달리 예수님은 고향 나자렛에서의 첫 설교(4,16-30)서부터 당신이 가난한 이, 포로들, 소경, 억눌린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선언한다. 공생활 중에도 많은 병자들과 귀신 들린 사람들을 치유하시고, 죄인들의 회개를 기뻐하셨으며, 당시 사회에서는 말도 붙일 수 없었던 여인들과 함께 하셨고, 가난한 이들을 위로하시고, 불쌍한 이들을 잔치에 초대하도록 이르심으로써 하느님 나라를 밝히 드러내셨다.
소외당하던 이들에게 예수님은 참 구원자로 받아 들여졌고, 그래서 루카 복음서는 '소외받는 이들의 복음서'라 불리운다. 이로 말미암아 복음서 전체에 기쁨과 희망이 넘치고 있다.

기도하며 깨어 지키시오(21,36)
루카 복음서는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가장 많이 담고 있는 복음서로, 세례를 받은 다음에(3,21), 열 두 제자를 뽑기 전에(6,12), 거룩한 변모 때(9,28), 잡히던 날 밤에(22,41-45), 그리고 십자가에 달려 숨을 거두면서(23,34.46)까지 당신의 삶에서 중요한 시기 때마다 기도하시는 예수님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제자들에게 기도하도록 권고하셨고(6,28; 11,5-13; 18,1-8), 주의기도를 가르쳐 주셨다(11,1-4). 언제 올지 모르는 종말을 대비하고(21,36), 믿음을 지키며(22,32), 유혹을 이기기 위해(22,40.46) 언제나 깨어 기도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함을 일깨운다.


'신약성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도행전  (0) 2011.06.03
요한 복음서  (0) 2011.06.03
루카 복음서  (0) 2011.06.03
마르코 복음서  (0) 2011.06.03
마태오 복음서  (0) 2011.06.03
복음(福音)  (0) 2011.06.03
posted by Paul EF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