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4,906total
  • 2today
  • 6yesterday
2012. 11. 1. 07:00 신약성경

  성서 중 유일하게 십자가의 희생제물로 당신 자신을 바치신 '그리스도야말로 진정한 대사제'라고 밝힌 특별한 성서이다.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이라고 하지만, '모든 그리스도인을 위한 강론집'이다.

 

누가 썼는가?
   
초기교회 때부터 논란이 되어온 문제이지만, 오랜 세월 동안 바오로가 썼다고 여겼다. 하지만 오늘날 대부분의 학자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바오로의 필체는 사실적이고 반복과 단절이 많으며 비약이 심한데 비해 히브리서의 필체는 정교하고 세련되어 있으며 조리있고 차분하다. 또한 히브러서의 주된 관심인 그리스도의 사제직에 대해 바오로는 전혀 관심이 없었고, 바오로가 쓴 다른 편지에서처럼 자신을 사도로 내세우지 않는 점등이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해 준다. 바오로가 쓰지 않은 것은 분명하지만 쓴 사람이 누구인지는 아직도 모른다. 다만 그는 바오로의 영향을 받았으며, 그리스어에 능통한 학자이자 사목 경험이 풍부한 사람으로서 신자 공동체에서 권위 있는 지도자였으리라고 추정할 뿐이다.

 언제 쓰여졌는가?
   정확히 알 수 없다. 12,1 이하에 언급된 시련은 도미티아누스 황제(81-90년) 때 일어난 그리스도인 대박해를 가리킨다고 보는데, 이에 따르면 80년 이후에 쓰여진 셈이다. 그리고 95-96년경에 쓰여진 클레멘스 1서에 히브리서가 인용된 점으로 보아서는 90년 이전에 쓰여진 것으로 본다. 대략 80-90년경에 쓰여졌을 것이다.

 왜 쓰여졌는가?
   히브리서의 독자(혹인 청중)들은 오랫동안 신앙 생활을 해 왔지만 아직도 초보적인 신앙에 머물러 있었다. 모임에 자주 빠지고 선행과 봉사 생활에서도 멀어지는 등 나태해져 있었다. 게다가 도미티아누스 황제(81-90년)의 박해로 불안해하며 배교의 위기까지 겪고 있었다. 이에 히브리서의 저자는 그리스도를 통해 이루어진 구원을 되새기고, 어떠한 시련과 박해에도 굴하지 않는 굳건한 믿음을 세우고자 했다. 하느님의 말씀이신 그리스도께 귀를 기울여 순종하도록 축구하면서 당신 자신을 십자가의 제물로 바치신 그리스도의 희생제사를 통해 드러난 구원과 하느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해 세우신 새로운 약속을 일깨운다. 그럼으로써 신앙인들이 확고한 희망을 간직한 채, 선행과 사랑을 실천해 나가도록 이끌고 있다.

 어떤 이야기가 쓰여 있는가?
   히브리서는 모두 13장이다. 그리스도는 자비롭고 성실하신 대제관이라는 새로운 관점에서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구원과 그리스도를 따르는 길에 대해 장엄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내용에 따라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그리스도는 자비롭고 성실하신 대제관(1,1-4,13)
   신자들이 희망을 두었던 그리스도는 어떤 분이신지를 일깨우고, 처음의 태도를 끝까지 굳게 지키도록 촉구하고 있다.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아들이시며, 상속자시오, 천사들보다 위대하신 분이시며, 모든 이를 죽음과 죄에서 해방시키시고자 죽음을 맛보신 분으로 하느님 앞에서 대제관이 되셨으며, 모세보다도 더 위대하고 성실하며 자비로우신 대제관이시라고 했다. 그분으로부터 선포되기 시작한 구원을 들은 바대로 명심하라고 이른다. 또한 선조들에게 하신 (하느님의 안식에 들어가리라는) 하느님의 약속은 아직도 남아 있는데, 이 약속은 하느님의 말씀에 대한 순종을 통해 이루어질 것이라며 굳은 믿음을 갖도록 이끌고 있다.

     새로운 계약을 세우신 그리스도의 제사(4,14-10,31)
   옛 계약의 제사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세워진 새 계약의 제사를 비교하고 있다. 새로운 계약의 대제관은 연약한 사람이 아니라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시며, 염소나 송아지의 피로써가 아니라, 당신 자신의 피로써 단 한 번 제사를 바치심으로써 영원한 구원을 이루셨다고 했다. 또한 그분이 들어가신 성소는 인간의 손으로 만든 곳이 아니라 하늘 자체이며, 그분은 그곳에서 엄위하신 분의 오른편에 더 좋은 계약의 중재자로 앉아 계신다. 이렇게 예수님의 피로 말미암아 생명에 이르는 새로운 길이 열렸고 우리는 거룩해졌으니, 그 희망을 변함없이 지키며 서로 사랑과 선행을 부추기며 격려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시련 속의 인내(10,32-13,25)
   구원의 역사에서 믿음으로 산 의인들을 상기시키면서 신앙 때문에 겪는 고난과 시련을 인내하고 극복하도록 북돋우고 있다. 약속해 주신 바를 얻기 위해서는 믿음을 버리지 않고 인내하면서 하느님의 뜻을 실천해야 함을 강조하고, 오히려 이러한 시련과 견책은 하느님의 사랑의 표지라고 한다. 특히 예수 그리스도는 믿음의 창시자요 완성자이심을 일깨우면서 그 분만을 바라보며 생활하도록 권고한다. 그리스도께서 겪으신 치욕을 믿음으로 기꺼이 받아 들이면서 사랑과 나눔으로써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일을 멈추지 말라고 이른다.
 

'신약성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드로의 첫째 서간  (0) 2012.11.03
야고보 서간  (0) 2012.11.01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0) 2012.11.01
필레몬에게 보낸 서간  (0) 2012.10.30
티토에게 보낸 서간  (0) 2012.10.30
티모테오에게 보낸 첫째 서간 / 둘째 서간  (0) 2012.10.30
posted by Paul EF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