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6,466total
  • 1today
  • 2yesterday
2012. 11. 1. 12:30 신약성경

  믿음을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것을 권유하는 초대교회의 귀중한 교훈서이다.

누가 썼는가?
   '하느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의 종'(1,1) 야고보가 썼다고 하나 누구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 주님의 형제로(마르 6,3; 갈라 1,19) 후에 예루살렘 교회의 지도자가 된 야고보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후대에 야고보의 이름을 빌어 다른 사람이 썼다는 견해도 많다. 아마도 그리스어를 잘 하는 어느 유대계 그리스도인이 썼으리라고 생각된다.

 언제 쓰여졌는가?
   주님의 형제인 야고보가 썼다면 그가 순교한 62년 이전에, 후대에 야고보의 이름으로 다른 사람이 썼다면 1세기경에 쓰여졌으리라고 본다.

 왜 쓰여졌는가?
   야고보서의 독자들(유대계 그리스도교 공동체) 사이에서는 가난한 사람들을 차별하는가 하면(2,1-4) 진실을 거스르는 말과 논쟁(3,1.13-18), 시샘과 교만 등 세속적인 욕심으로 그리스도인 답지 못한 생활을 하던 이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또 신앙으로 의롭게 된다는 바오로의 가르침(로마 3,28)을 잘못 받아들여 선행은 필요없다며 관념적이고 형식적인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런 신자들에게 진정 하느님의 자녀라면 가난한 사람들을 따뜻하게 맞이해야 하며, 주님 앞에서 겸손하고 정결한 마음으로 이웃을 위해 사랑을 실천해야 함을 일러주려 했다. 이로써 말씀을 듣기만 하고 행하지 않는 사람이 되지 말고 자신의 믿음을 행동으로 옮기는 의로운 신앙인으로 살아갈 것을 촉구하고 있다.

 어떤 이야기가 쓰여 있는가?
   야고보서는 모두 5장이다. 가난한 자에 대한 관심과 말의 중요함, 믿음과 행함의 관계 등 그리스도인으로서 지녀야 할 자세를 일러주고 있다. 내용에 따라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행함이 없는 믿음은(1,1-2,26)
   시련을 견디어내는 사람은 복되다고 하면서 시련에 싸일 때에 믿음을 가지고 하느님께 청하라고 한다. 또한 가난하다고 하여 사람을 차별하는 것은 죄를 짓는 것이며, 하느님 앞에 진정한 경건심은 고아와 과부들이 괴로움을 당할 때 찾아보는 것이라고 하면서 말씀을 듣고 행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 주고 있다.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로서는 죽은 것이며, 행함으로 믿음이 완성된다고 한다.

      하느님을 가까이(3,1-4,12)
   하나의 작은 지체에 지나지 않는 혀는 주님을 찬양하기도 하지만 하느님의 모상인 인간을 저주하기도 한다면서 말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있다. 말에 실수를 하거나 진리를 거스르는 말을 하지 말고 형제를 비방하거나 심판하지도 말라고 한다. 주님 앞에서 자신을 낮추고 마음을 정결하게 하여 서로 화목하게 지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서로를 위하여(4,13-5,20)
   가난한 사람들을 외면하는 부자들에게 따끔한 경고를 하고 있다. 또 기쁠 때에는 찬미의 노래를, 앓는 사람이 있을 때에는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면서 서로 죄를 고백하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치유를 받으라고 한다. 가난한 이들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 뿐만 아니라 진리를 떠나 헤매는 사람이 있으면 그가 그릇된 길에서 돌아설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신약성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드로의 둘째 서간  (0) 2012.11.04
베드로의 첫째 서간  (0) 2012.11.03
야고보 서간  (0) 2012.11.01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0) 2012.11.01
필레몬에게 보낸 서간  (0) 2012.10.30
티토에게 보낸 서간  (0) 2012.10.30
posted by Paul EF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