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4,906total
  • 0today
  • 2yesterday
2012. 11. 6. 06:30 신약성경

요한일서와 함께 모든 교회를 대상으로 쓴 '공동서간'이다.

누가 썼는가?
   2서와 3서 모두 '원로'에 의해서 쓰여졌다고 하는데(2요한 1절; 3요한 1절), 하느님의 자녀로서 지켜야 할 것에 대해 제시하고(3요한 4-6절; 7-11) 지역교회에 순회 전도자들을 보내는 역할 등을 한(3요한 5-8절) 것으로 보아 당신 교회 안에서 영향력이 있었던 권위있는 지도자였을 것이다. 많은 학자들은 그를 예수님의 애제자들 중 한 사람으로 보고 있다.

 언제 쓰여졌는가?
   요한 복음서가 쓰여진(90년경) 이후, 영지주의가 퍼져 있었던 약 100년경 쓰여졌다고 본다. 예수 그리스도의 육화를 고백하지 않는 영지주의자들(2요한 7절)에 대해 경고하면서 하느님의 자녀로서 이단자들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 것을(2요한 10절) 당부하고 있다.

 왜 쓰여졌는가?
   당시 요한계 교회에는 예수님의 육화를 부인하며(2요한 7절) 신자들을 유혹하는(2요한 10절) 영지주의 이단자들이 생겨났다(2요한 7절). 또한 어느 지역 교회에서는 원로가 써 보낸 서간을 무시하고(3요한 9절) 원로가 파견한 순회 전도자(선교자)를 받아들이지 않는 등 원로의 권위에 도전하는 이가 있었다.
   이에 대해 예수님의 육화를 고백하지 않는 '속이는 자', '반 그리스도'(2요한 7절)들을 경계하고(2요한 10절) 그리스도의 참된 가르침을 잃지 말라는 당부를 하기 위해 요한 2서를 띄웠다.
   그리고 주님의 이름을 위해 파견된 전도자들을 받아들이지 않고 그들을 받아들이려는 형제들마저 교회에서 쫓아낸 행동은 잘못임을 지적하고 전도자들을 위해 수고해 주는 진리의 협력자가 될 것을 당부하고자 요한 삼서를 보냈다.
   그리스도의 진리를 간직한 신자들이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거스르는 이들 때문에 혼란을 겪고 있는 현실에서 이단자들의 그릇된 사상에 동조되지 말고, 언제나 하느님의 계명을 되새기며 사랑과 선을 행하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것을 일깨우고자 했다.

 어떤 이야기가 쓰여 있는가?
   요한 2서와 3서는 각각 13절, 15절로 이루어진 짧은 편지이다. 예수님의 육화를 부인하는 영지주의 이단자들에 대한 경고와 사랑과 선을 행해야 하는 그리스도인의 생활자세 등이 제시되고 있다.

     그리스도의 가르침 속에 머무시오(2요한 1-13절)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람이 되셨음을 고백하지 않는 이들을 '속이는 자'라고 하면서, 이들을 경계하고 언제나 그리스도의 가르침 안에 머무르기를 바라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육화를 믿고 고백하면서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계명대로 사랑을 실천하는 참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것을 당부하고 있다.

     선을 본받으시오(3요한 1-15절)
   원로가 보낸 순회 전도자(선교자)들을 극진히 대접한 교우 가이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전도자들을 받아들이지 않은 디오드레페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주님의 이름을 위하여 길을 떠난 전도자들의 협력자가 되어 주기를 부탁하고 있다. 이러한 형제애를 실천하는 것이 신자들의 의무임을 일깨우면서 악을 본받지 말고 진리 안에서 선을 행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신약성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한 묵시록  (0) 2012.11.09
유다 서간  (0) 2012.11.08
요한의 둘째 서간 / 셋째 서간  (0) 2012.11.06
요한의 첫째 서간  (0) 2012.11.05
베드로의 둘째 서간  (0) 2012.11.04
베드로의 첫째 서간  (0) 2012.11.03
posted by Paul EF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