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6,367total
  • 0today
  • 7yesterday
2012. 10. 30. 12:36 신약성경

  사도 바오로의 편지 중에서 가장 먼저 쓰여졌을 뿐 아니라 신약성서 중에서 제일 먼저 쓰여진 성서여서 초창기 교회의 신앙과 고민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성서이다.

 

 누가 썼는가?
   사도 바오로가 직접 썼다. 테살로니카 교인들에 대한 바오로의 애정과 사랑이 듬뿍 담겨 있다.

 언제 쓰여졌는가?

   바오로는 제2차 전도여행 중(50-52년경) 코린토에 머무르면서(사도 18,11) 이 편지를 썼다. 50-51년경에 쓴 것으로 보인다.

 왜 쓰여졌는가?
   바오로는 필리피에 교회를 세우고 추방당한(사도 16,11-40) 뒤 테살로니카로 가서 복음을 선포했지만, 유대인들의 방해로 또 쫓겨난다(사도 17,1-10). 바오로는 테살로니카 교인들이 환난 중에 흔들리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어 직접 가보고 싶었지만 그럴 수가 없었기에(2,18) 디모테오를 보냈다(3,1-5). 그후 바오로는 데모테오로부터 테살로니카 교인들이 시련을 잘 견디고 굳건히 서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너무 기뻐 그들에 대한 감사와 사랑, 격려와 희망을 전하고자 이 편지를 썼다. 또 무엇보다도 당시에는 예수님께서 곧 재림하실 것이라는 믿음이 아주 컸었는데, 재림을 맞기 전에 신자들이 죽는 일이 생기자 테살로니카 교인들은 그들의 구원 여부를 걱정하며 신앙에 혼란이 생겼다. 그래서 바오로는 예수님께서 내려오시면 죽은 이들이 먼저 부활하고, 그 다음에 살아 있는 이들도 주님 앞에 나아갈 것임을 일러줌으로써 테살로니카 교인들을 격려하고 위로했다. 결국 테살로니카 전서는 종말에 닥칠 일을 일러주기보다 종말을 넘어선 희망과 믿음을 가질 것을 강조하고 있다. 

 

  ◇ 테살로니카 전서는 모두 5장이다. 테살로니카 교인들에 대한 감사와 사랑, 믿는 이로써 지녀야 할 자세 등이 담겨 있다. 내용에 따라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 바오로와 테살로니카 교회(1,1-3,13)
   바오로는 새로 탄생한 테살로니카 교회가 모든 곤경과 환난 속에서도 주님 안에 굳건히 서 있다는(3,8) 소식을 듣고 기쁨과 감사의 기도를 전한다. 바오로가 테살로니카에서 하느님의 복음을 전했을 때의 활동과 그들에 대한 사랑(2,8), 또 그 복음을 기쁨으로 받아들인 테살로니카 교인들의 신앙(1,6.9-10) 등을 이야기한다. 앞으로도 계속 주님 안에서 믿음의 부족함을 채우고 서로 베풀고 사랑을 나누는 생활을 할 것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 주님과 더불어(4,1-5,11)
   어떻게 사는 것이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것인지 생각하면서 주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의 뜻에 맞게 생활하라고 한다. 또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은 우리에게 내려오시어 죽은 이들을 부활시키고 살아있는 이들도 언제나 주님과 함께 있게 될 것이니 슬퍼하지 말고 서로 위로하라고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믿음과 사랑의 갑옷을 입고 구원에 대한 희망을 투구로 쓰고(5,8) 늘 깨어 있어야 한다고 이른다.

  ◇ 기뻐하고 기도하며 감사하시오(5,12-28)
   믿는 이로서 지녀야 할 자세에 대하여 권고하고 있다. 주님 안에서 서로 화목하게 지내고 약한 이들을 돌보아 주며 모든 이에게 선을 행해야 한다고 이른다. 또한 하느님이 원하시는 대로 항상 기뻐하고 끊임없이 기도하며, 모든 일에 감사하라고 한다. 테살로니카 교인들에게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기를 빌면서 편지를 끝 맺고 있다. 

posted by Paul EF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