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6,003total
  • 6today
  • 11yesterday
2012. 10. 30. 12:29 구약성경
 모압 광야에 도착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모세는 지나온 역사를 회고하면서 약속의 땅 가나안에 들어가서 지켜야 할 규정들을 다시 한번 일러준다. 탈출기와 레위기, 민수기에 나오는 율법들이 반복해서 나오기 때문에 '두 번째 법전'이라고도 하고, 모세오경의 총 정리라고도 할 수 있다.

'신명기'는 본래 창세기, 레위기, 민수기와 함계 한 두루마리에 묶여 있었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다섯 개의 두루마리로 나누어 보관하면서 따로 떨어지게 되었다. '신명기'는 오경의 다섯째 권이다.
'신명기'라는 성경 이름
- 히브리어 성경 이름은 '엘레 하드 바림(이것은 말씀이다)'이다. 유다인들은 책에 나오는 첫 단어로 이름을 붙였다.
- 그리스어로 된 70인역 성경에서는 '듀테로 노미온(두 번째 법전)'이라 불렀다. 신명 17,18에 나오는 '미쉬네 하토라(율법의 사본)'을 잘못 이해한 데서 비롯되었다.
- 중국어 성경 이름 '申命記'는 70인역에서 따왔으며, 우리말 성경 이름 '신명기'도 여기서 유래한다.

누가 썼는가?
지은이가 누구인지는 잘 모른다. 신명기는 열왕기후서까지 이어지는 신명기계 역사서의 첫 부분인데, 이 역사서 전체를 쓴 사람을 편의상 신명기 역사가라 부른다. 그의 정체는 확실치 않지만, 멸망의 위기에 처한 유다를 하느님의 말씀으로 새롭게 세우려는 선각자라 볼 수 있다.

언제 쓰여졌는가?
신명기도 여러 차례 손질되었지만 창세기 등 앞의 네 권과는 달리 쓰여진 시기가 어느 정도 분명하다. 즉 신명기에 나타난 역사적 상황과 어휘 등을 종합해 볼 때, 북 이스라엘이 멸망하고 유다는 아직 멸망하지 않았던 기원전 7세기 경에 쓰여졌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이 모세오경으로 최종 정리된 때는 바빌론 유배 이후인 기원전 4-5세기 경이다.

왜 쓰여졌는가?
신명기는 한마디로 모세의 설교집이다. 모세는 광야를 거쳐오면서 행한 지난날의 기억을 되살리면서, 약속의 땅에 들어가서 더 이상의 잘못을 범하지 않도록 백성들을 간곡하게 타이른다. 그리고 광야세대뿐 아니라 후손들을 바르게 교육시켜야 약속의 땅에서 오래오래 평화롭게 살 수 있음을 역설한다. 이로써 신명기는 이스라엘 율법의 최고 권위자인 모세의 입을 빌어 이스라엘이 죽지 않고 '살 수 있는 길'을 제시한 것이다. 즉 언제 어디서나 특히 위기에 처할 때 하느님의 말씀을 되새기고 믿고 따라야 행복하게 살 수 있음을 간곡하게 일러 주고 있다.


어떤 구조로 쓰여 있는가?

회 고 의 책

구 분

서론적 연설

둘째 연설

세째연설

부 록

1,1~

4,44~

12,1~

16,18~

21,1~
26,15~

28장

29,1~
30,20

27장

31장~
34장

과거
회상

십계명
해설

종교법

시민법

사회법

축복과
저주

미래를
좌우할
선택

계약
갱신

모세의
고별사

주 제

선민
공동체
정신

하느님

행하심

하느님이 이스라엘에게
요구 하는 것

하느님이 행하신 것

역사적

법 적(신명기 법전)

예 언 적

장 소


모 압 평 원


기 간


1 개 월


주요장

6장


27장

주요절

6,4-5; 8,11;
10,12-13


30, 19-20

어떤 이야기가 쓰여 있는가?
신명기는 모두 34장이다. 과거의 사건을 회상하면서 현재와 미래를 하느님의 백성답게 율법에 충실하게 살아가라는 내용이다. 모세는 이런 내용을 조금씩 달리 세 번 걸쳐 설교했다.
첫번째 설교(1,1-4,43)
모세는 오래도록 카데스에 머물렀던 이유와 모압과 암몬을 우회하여 요르단강 동편을 점령한 경위를 회고하면서, 인간적인 판단이 아니라 하느님의 말씀에 따랐을 때 땅을 차지하였음을 밝혀준다. 따라서 사랑과 질투가 많으신 야훼만이 유일한 하느님이시고, 그분이 일러주신 규정에 충실하면 후손 대대로 약속의 땅에서 오래 살 수 있음이 강조된다.
두번째 설교(4,44-28,68)
신명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이 부분이 가장 핵심이다. 십계명을 비롯해서 이스라엘 백성이 약속의 땅에서 지켜야 할 규정들이 상세하게 소개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율법의 근본은 자비하신 하느님의 사랑이며, 그 하느님께 온전히 순종할 것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 예수님께서 사랑의 이중계명으로 제시하신 "마음을 다 기울이고 정성을 다 바치고 힘을 다 쏟아 너의 하느님 야훼를 사랑하여라(6,5)."라는 구절도 바로 여기에서 나온다.
세번째 설교(29,1-34,12)
모세는 마지막으로 이스라엘 백성이 하느님과 맺은 계약은 현재 여기에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미래의 후손들, 그리고 신분의 고하를 막론하고 모든 이들에게 그 효력이 미침을 지적하고 있다. 그래서 후손들이 하느님의 축복 속에 살 수 있도록 노래를 일러주고 지파마다 복을 빌어준 다음, 느보산에 올라가 약속의 땅을 바라보고 숨을 거둔다.

'구약성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문서 (13권)  (0) 2012.10.30
예언서 (21권)  (0) 2012.10.30
신명기  (0) 2012.10.30
민수기  (0) 2012.10.30
레위기  (0) 2012.10.30
탈출기  (0) 2012.10.30
posted by Paul EFP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