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나라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에 비길 수 있다. 그 보물을 찾아낸 사람은 그것을 다시 묻어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있는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EFP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6,867total
  • 1today
  • 9yesterday
2011. 6. 3. 00:45 성령의 은사

"내가 아버지께 구하면 '다른 빠라끌리또'를 보내주셔서 너희와 영원히 함께 계시도록 하실 것이다. 그분은 곧 진리의 성령이시다"(요한 14, 16 - 17).

진리의 성령을 예수님께서는 빠라끌리또라고 부르신다. 빠라끌리또란 '위로자', '협조자' 또는 '변호인'이라는 뜻이다. 예수님께서는 여기서 '다른' 또는 '두 번째' 빠라끌리또를 보내시겠다고 말씀하시는데 그것은 예수님 자신이 첫 번째 협조자이시기 때문이다. 과연 예수님은 세상에 기쁜 소식을 가져다 주신 하느님의 첫 번째 협조자이시고 성령께서는 '그분 다음에' 또 '그분을 통하여' '그분의 요청으로'오시어 구원의 기쁜 소식을 전하는 사업을 "세상 끝날까지"(마태 28, 20) 계속 추진하시는 두 번째 협조자이시다. 협조자라고 번역된 '빠라끌리또' 라는 표현은 본래 어린이나 노약자 등 '스스로의 힘만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이들이 부르면 언제나 달려가 도와 줄 태세를 갖추고 곁에 있는 이'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어린 아기에게는 엄마가 바로 협조자이다. 마찬가지로 성령께서는 세상 한 복판에서 세상을 향하여 흔들림 없이 복음을 선포해야 할 교회의 시작이시며 새 협조자이신 것이다. 이제 성령께서는 비록 보이지는 않지만 그리스도께서 선포하신 기쁜 소식의 스승으로서 사도들과 교회 한 가운데에 계시면서 그들의 위로자, 변호인이 되시어 함께 하신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고아들처럼 버려두지"(요한 14, 18) 않으신다. 그래서 "사실은 내가 떠나가는 것이 너희에게는 더 유익하다. 내가 떠나가지 않으면 그 협조자가 너희에게 오시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내가 가면 그분을 보내겠다"(요한 16, 7) 고 말씀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느님께서는 스스로를 열어 보여 주시는 최고의 완전한 계시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실현 하셨지만 그것을 교회 안에 보이지 않는 빠라끌리또 즉, 진리의 성령을 파견하심으로써 계속 드러내고 증거 하도록 하시는 것이다.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주실 성령 곧 그 협조자는 모든 것을 너희에게 가르쳐 주실 뿐만 아니라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을 모두 되새기게 하여 주실 것이다"(요한 14, 26).

posted by Paul EFP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